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검경 '특감반원 휴대전화' 갈등 고조…압수영장 또 기각

12-07 09:28


[앵커]


숨진 검찰 수사관 A씨 휴대전화에 대해 경찰이 다시 신청한 압수수색 영장을 검찰이 또 기각했습니다.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의 핵심 증거인 휴대전화를 놓고 검찰과 경찰 사이에 갈등이 심화하는 모습입니다.

김동욱 기자입니다.

[기자]


최근 극단적 선택을 한 전직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수사관 A씨.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A씨의 휴대전화를 확보하기 위한 검경 간 신경전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검찰은 경찰이 재신청한 A씨 휴대전화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또 기각했습니다.

경찰은 휴대전화를 검찰이 압수하자 역으로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는데 한 차례 기각되자 다음날 다시 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서초경찰서는 "변사사건 수사를 위해 검찰에서 포렌식 중인 휴대전화 분석내용 확보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영장을 재신청하고 수사 재지휘를 건의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타살 혐의점이 없다고 거부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서울중앙지검은 "압수수색 영장 신청을 기각한 이후 압수수색의 필요성과 상당성을 인정할 만한 사정 변경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영장을 다시 신청한지 불과 4시간 만에 검찰이 이를 기각하자 경찰은 즉각 입장문을 내고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경찰은 "사회적 이목이 집중된 변사사건의 사망경위 규명에 차질을 야기한 점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법적, 제도적으로 가능한 모든 수사절차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사건의 핵심 증거인 A씨의 휴대전화를 놓고 검찰과 경찰이 대립하고 있지만, 정작 해당 휴대전화는 잠금해제가 어려워, 포렌식 작업이 지연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연합뉴스TV 김동욱입니다. (dk1@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