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檢 '김기현 제보' 송병기 소환…집무실 압수수색 12-06 16:31


[앵커]


이른바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를 청와대에 제보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을 소환해 조사 중입니다.

송 부시장 집무실과 자택도 압수수색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강은나래 기자.

[기자]


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 2부는 오늘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입니다.

앞서 청와대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의 비위 첩보를 경찰청에 전달한 경위 등을 밝히면서 이 첩보의 최초 제공자로 송 부시장이 지목됐는데요.

검찰에 출석한 송 부시장은 취재진에게 "청와대와 아무 관계가 없다"는 짧은 입장을 전했습니다.

소환 조사는 송 부시장의 울산시청 집무실과 관용차량, 집 등에 대한 압수수색과 동시에 이루어졌습니다.

오전 8시 50분쯤부터 압수수색이 시작됐는데, 자택 수색은 이미 마친 상태입니다.

검찰은 시청에서 컴퓨터와 서류 등 관련 기록을 확보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의 소환조사와 압수수색은 송 부시장이 선거에 개입할 목적으로 첩보를 청와대에 전달해 경찰 수사까지 이르게 했는지를 확인하기 위한 차원으로 보입니다.


송 부시장은 송철호 현 시장의 선거 캠프에도 참여한, 측근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송 부시장은 어제(5일) 입장을 밝히면서 청와대와 설명이 배치되는 부분도 드러났는데요.

송 부시장은 선거를 염두에 두고 제보했단 일부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고, '정부 요청으로 답했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2017년 말 청와대 문 모 행정관과 안부 통화를 하던 중 떠도는 이야기를 전했고 문자를 보냈을 뿐, 자발적으로 제공한 게 아니라는 겁니다.

그러나 청와대는 송 부시장으로부터 SNS로 제보를 받았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검찰은 어제 송 부시장으로부터 이 제보를 처음 접수한 것으로 알려진 문 모 전 청와대 행정관도 불러 조사했습니다.

송 부시장에게 관련 정보를 먼저 요구했는지, 최초 제보 내용을 어느 정도 가공했는지 등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현재 송 부시장을 상대로 청와대와 엇갈리는 제보 경위 등 사실 관계를 캐묻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