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민주 "4+1협의서 의사일정 확정해 발표" 12-06 15:18


[앵커]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둘러싼 여야 갈등으로 국회가 사실상 멈춰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4+1 협의체를 통해 정기국회 일정을 확정하고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자세한 소식 국회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최덕재 기자.

[기자]

네, 민주당은 오늘 오전 비공개 최고위원 간담회를 열었는데요.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회의가 끝난 후 "한국당을 제외한 다른 당들과 협의해 정기국회 의사 일정을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홍 수석대변인은 "국회의장으로부터 예산안과 민생법안들을 신속히 처리하기 위해 의사 일정을 협의해달란 요청이 있었다"면서 "한국당을 제외한 야4당과 협의 후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일정 논의를 위해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은 오후에 만나 구체적인 논의를 할 계획입니다.

이 밖에 여야는 다음 주 수요일 임시국회를 열기로도 합의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원래 20대 마지막 정기국회 회기 종료일은 다음 주 화요일이지만, 한국당이 무제한토론인 '필리버스터'로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에 제동을 걸 것을 대비해 정기국회 종료 바로 다음날부터 초단기 임시국회를 여는 전략을 검토 중인 것으로 풀이됩니다.

[앵커]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수사 의혹 등에 대한 여당의 검찰 성토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반면 야당은 "검찰에 대한 겁박이 지나치다"고 비판하고 있는데, 이 내용도 정리해주시죠.

[기자]


네,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수사 등 검찰의 청와대 수사를 놓고 여당은 공세의 수위를 바짝 끌어올렸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특검도 불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 비리, 울산지검이 관련된 고래고기 사건, 유명을 달리한 특감반원과 관련한 압수수색 등은 모두 검경 갈등이 핵심"이라고 강조하면서, "만약 의도가 의심되거나 진실을 덮으려는 듯한 움직임이 감지되면 특검 도입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오후에 '김기현 측근 비리 사건 등 공정수사 촉구 간담회'를 열고 검찰수사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였습니다.

민주당은 검경 주요 관계자들을 불러 의사를 확인한단 방침이었지만 검찰은 수사 중인 사항에 대해 언급하기 어렵단 취지로 불참했고, 경찰도 검찰과 마찬가지로 불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설훈 위원장은 "검경 사이에서 문제를 조율해보려 했는데 잘 안 되고 있다"면서 유감을 표하기도 했습니다.

한국당은 "국민저항권을 행사하겠다"며 맞서고 있습니다.

앞서 단식을 끝내고 당무에 복귀한 황교안 대표는 "청와대가 하명 수사 의혹 등을 계속 은폐하려 한다면 국민저항권을 행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검찰수사의 핵심은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할 수 있어야 하는 것"이라며 "그런 점에서 윤석열 총장은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황 대표는 오늘 서울대를 찾아 소득주도성장 등 현 정부의 경제정책을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DJ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