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검찰, '김기현 제보' 송병기 울산부시장실 압수수색 12-06 10:09


[앵커]


검찰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의 비위 첩보를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 처음 제보한 인물로 지목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실을 압수수색하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강은나래 기자.

[기자]


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는 검사와 수사관들을 울산에 내려보내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오늘(6일) 오전 8시 50분쯤 부터 울산시청 본관 8층에 있는 송 부시장 집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에 돌입했습니다.

송 부시장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청와대 행정관에게 최초 제보한 사람으로 지목된 인물인데요.

선거 캠프에도 참여한 송철호 현 울산시장의 측근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검찰의 이번 압수수색은 송 부시장이 당시에 제보한 것이 청와대의 이른바 '하명 수사'와 연관성이 있는지 여부를 확인하는 자료를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송 부시장은 지방선거를 염두에 두고 제보했다는 일부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거듭 입장을 밝혔는데요.

2017년 말 청와대 문모 행정관과 안부 통화를 하던 중 떠도는 이야기를 전했고 문자를 보냈을 뿐, 먼저 제보한 것은 아니라는 주장입니다.

'SNS를 통한 제보'라는 청와대 발표와 다른 부분입니다.

바로 어제 검찰은 송 부시장으로부터 이 제보를 처음 접수한 것으로 알려진 문 모 전 청와대 행정관도 불러 조사했는데요.

문 전 행정관이 송 부시장에게 관련 정보를 먼저 요구했는지 등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