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경찰 "김기현 동생 도피로 선거 직전까지 사건 진행" 12-05 09:09


김기현 전 울산시장 동생 비리 사건을 수사한 울산지방경찰청이 김 전 시장을 낙선시키려는 의도로 수사했다는 의혹을 반박했습니다.


울산경찰은 내부 보고서에서 "조기 종료될 수 있었던 사건이 김 전 시장 동생의 출석 불응과 도피로 지방선거 근접 시기까지 진행될 수 밖에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재수사를 지휘한 울산지검이 "압수수색·계좌추적 영장과 수사 기일 연장을 기각해 경찰 수사를 무력화했다"면서 불기소 처분을 내린 검찰을 비판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