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中왕이, 한국 와서 美비판…"패권주의, 세계안정 위협" 12-05 08:14


[앵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한국을 찾았습니다.

왕이 부장은 어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만난 자리에서 세계 안정의 최대 위협은 패권주의라며 미국을 겨냥한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임혜준 기자입니다.

[기자]

1박 2일 일정으로 방한 일정을 시작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카운터파트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만났습니다.


왕 부장은 회담 모두 발언에서 패권주의가 국제 질서를 해치고 있다며 미국을 비판했습니다.

<왕이 / 중국 외교부장> "큰 나라가 작은 나라를 괴롭히는 것을 반대하고 자신의 힘만 믿고 약한자를 괴롭히는 것에 반대하고 남에게 강요하는 것을 반대합니다. 다른 나라의 내정을 간섭하는 것도 반대합니다."

미국의 중거리 미사일 배치에 대해 반대하는 시진핑 국가주석의 경고 메시지를 내밀었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강 장관과의 면담은 2시간 넘게 이어졌습니다.

<강경화 / 외교부 장관> "(양국관계) 발전 과정에서 발생한 성과를 평가하고 다소 미진한 부분에 대해서는 개선 발전시킬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 심도 있는 논의를…"

한중일 정상회의를 앞두고 의제 조율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과 시 주석의 별도 회담에 대한 논의가 집중적으로 이뤄졌을 것이란 관측입니다.

특히 올해까지 이뤄지지 않은 시 주석의 방한과 관련해 내년 중 적정 시기를 구체적으로 맞춰봤을 가능성도 거론됩니다.

왕 부장은 방한 마지막 날 문 대통령을 예방한 뒤 우리측 정·재계 인사들과 오찬을 함께할 예정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미중 무역 갈등의 핵심으로 떠오른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불매, 불용 캠페인에 동참하지 말 것을 요구해올 가능성이 거론됩니다.

연합뉴스TV 임혜준입니다. (junel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