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성접대 받고 단속 정보 흘려준 경찰관 징역 1년 12-04 22:24


성 접대를 받고 단속 정보를 흘려준 현직 경찰관이 1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공무상 비밀누설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구 모 경위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으며, 벌금 30만원과 추징금 11만원도 부과했습니다.


성매매 단속 부서에 근무하던 구 경위는 서울 강남·목동 등지에서 성매매업소 6곳을 운영한 전직 경찰관 박 모 씨에게 단속 정보와 수사 상황을 알려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