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與, 한국당 빼고 '4+1 공조' 가동…단일안 조율 12-04 21:03

[뉴스리뷰]

[앵커]

민주당이 결국 한국당을 제외한 모든 야당과의 공조 체제 가동을 공식 선포했습니다.

선거제 개편안과 검찰개혁 법안은 단일 안 도출을 위해 막판 조율 중인데요.

우선 내년 예산안 처리를 위해 머리를 맞댔습니다.

지성림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당이 필리버스터 신청을 철회할 움직임을 보이지 않자 민주당 지도부는 '4+1 협의체'의 공식적인 가동을 선포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 임기 종료가 정기국회 마감일과 겹쳐 새 원내대표 체제 출범까지 기다릴 시간이 없다는 인식이 깔려 있습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오늘부터 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다른 야당과 공식적으로 예산과 검찰개혁, 선거법 협상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원내대표급의 4+1 회담을 공식적으로 제안합니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는 우선 내년도 예산안 처리를 논의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예산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 날짜는 다음 주 월요일로 의견이 모이는 분위기입니다.

선거제 개편안과 검찰개혁 법안 처리를 위해서는 표 확보가 중요한 만큼 민주당은 한국당을 제외한 모든 정파가 수용할 만한 단일 안 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민주당에서 한때 제기됐던 비례대표 연동률 하향은 야당의 강한 반대로 협상 테이블에서 배제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손학규 / 바른미래당 대표> "(비례대표) 연동률을 40%로 낮춘다느니 하는 등의 꼼수는 이제 그만두기 바랍니다."

이 때문에 선거제 개편안은 지역구 250석, 비례대표 50석에 연동률 50%를 적용하는 안으로 합의될 가능성이 제기됩니다.

또 비례대표 의석을 배정받을 수 있는 정당 득표율 기준을 3%에서 5%로 상향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습니다.

공수처 설치법안은 민주당 안에 바른미래당이 주장한 기소심의위원회 설치를 반영하는 단일 안으로 타결될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지성림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