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보일러실에 5억 돈다발…고액·상습 체납 6천8백명 공개 12-04 20:10


[앵커]

돈을 낼 능력이 있는데도 2억원 넘는 세금을 1년 이상 체납한 6천800여 명의 명단이 공개됐습니다.

이들이 내지 않은 세금은 모두 5조원이 넘는데요.

'황제 노역' 논란이 일었던 허재호 전 대주그룹 회장의 이름도 있습니다.

이승국 기자입니다.


[기자]

수억 원의 양도소득세를 내지 않은 한 체납자.

<체납자> "공장을 팔고 종업원 퇴직금 주고 하니까."

세금 낼 돈이 없다는 말과 달리 집 안에서 발견된 여행 가방을 열자 5만원짜리 돈다발이 가득합니다.

무려 5억원이 넘습니다.

잠겨 있던 비닐하우스 문을 강제로 열고 들어가자 고가의 분재들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체납자가 숨겨뒀던 수억 원 상당의 분재를 국세청 조사관들이 찾아낸 겁니다.

또 다른 체납자의 아파트. 보일러실 안 구석에 있던 종이가방에는 5만원권 뭉치가 들어 있습니다.

<국세청 조사관> "(이런 데 뭐가 있겠습니까) 이거 뭐지."

올해 들어 10월까지 이렇게 밀린 세금 1조7,700억원을 거둬들였지만 못 받아낸 세금은 여전히 많습니다.

국세청이 2억원 넘는 세금을 1년 이상 안 낸 개인과 법인 6,800여명의 명단을 홈페이지에 공개했는데, 이들의 체납 세금을 합하면 5조4,000억원이 넘습니다.

개인 최고 체납액은 1,632억원, 법인 최고액은 450억원이었습니다.

명단에는 일당 5억원짜리 이른바 '황제 노역'으로 논란을 빚었던 허재호 전 대주그룹 회장과 세월호 선사였던 '청해진 해운'의 김한식 전 대표, '허준', '올인' 등 인기 드라마를 집필한 최완규 작가도 있었습니다.

<강민수 / 국세청 징세법무국장> "내년부터는 전국 세무서에 체납업무를 전담하는 '체납 징세과'를 신설하여 세무서에서도 은닉 재산 추적 조사업무를 수행하고…."

국세청은 체납 세금 추징을 위해 고의로 재산을 숨긴 체납자와 조력자 260여명을 형사 고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이승국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