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靑 비서실 압수수색…'감찰무마 의혹' 수사 속도 12-04 19:54


[앵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에 대한 수사가 급물살을 타고 있습니다.

검찰이 오늘(4일) 오전 대통령비서실을 압수수색을 하면서 유재수 관련 수사는 이제 청와대를 정조준하고 있습니다.

신현정 기자입니다.


[기자]


유재수 전 부시장의 비위 의혹에도 감찰이 무마된 배경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

서울동부지검은 해당 의혹과 관련해 대통령비서실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대통령비서실이 군사적 비밀을 필요로 하는 시설인 점을 고려해 임의제출 형식으로 압수수색을 했고, 일부 자료를 제출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형사사건 공개금지 규정에 따라 압수수색의 구체적인 결과는 밝힐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여러 차례 압수수색을 벌이고 청와대와 금융위원회 관계자들을 조사한 검찰은 당시 감찰을 중단한 '윗선'을 밝히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앞서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과 최종구 당시 금융위원장이 검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백원우 전 비서관은 유 전 부시장의 비위 첩보를 금융위에 전달했고, 최종구 전 위원장은 비위첩보를 전달받고도 유 전 부시장의 사표를 수리했습니다.


검찰은 조국 전 민정수석과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 회의를 열고 감찰 중단을 결정했다는 의혹도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이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된 주요 인사들을 잇따라 소환해 조사하는 가운데 당시 총책임자였던 조 전 민정수석을 언제 소환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신현정입니다. (hyunspirit@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