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8명사상 강릉 수소폭발, 1천시간 실험 달성하려다 '쾅' 12-04 19:38


지난 5월 8명의 사상자를 낸 강원테크노파크 강릉 벤처 공장의 수소탱크 폭발사고는 1천시간의 실험 목표를 달성하려고 산소 제거기 등 안전장치 없이 무리하게 가동하다가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춘천지검 강릉지청은 사고 원인을 제공한 수전해 시스템 부실 설계자 78살 A 씨와 시공 관리 책임자 50살 B 씨 등 2명을 구속 기소했습니다.


또 사업 총괄 책임자 38살 C 씨 등 5명을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이들은 수전해 시스템을 부실하게 설계하거나 안전 설비를 설치하지 않고, 위험성을 알고도 무리하게 가동해 수소탱크 폭발 사고의 원인을 제공한 혐의를 받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