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국방개혁 피해 보상하라"…강원 접경지 상경집회 12-04 19:28


[앵커]


국방개혁에 따른 병력 감축으로 피해를 우려하는 강원 접경지역 주민들이 대규모 상경 집회에 나섰습니다.


군부대 축소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고 상권이 유지될 수 있도록 재정적 지원을 촉구했습니다.


이상현 기자입니다.

[기자]


육군 27사단을 중심으로 상권이 조성된 강원도 화천군 사내면.

80여 개 상가 대부분이 문을 닫았고, 임시 휴업이라고 적힌 알림판이 내걸려 있습니다.

국방개혁에 따른 사단 해체로 상권 피해가 우려되자 지역 상인들이 생업도 포기한 채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상경 집회에 나선 겁니다.

집회에 참석한 강원 접경지 5개 지역 주민들은 정부가 국방개혁을 강행해 지역경제를 지탱했던 기반이 무너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생존권 보장을 위해 군부대 축소에 상응하는 피해 보상과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접경지역 지원단 구성과 군부대 유휴지 무상 제공 등 자생능력을 키우기 위한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요구했습니다.

<남평우 / 인제군번영회장> "접경지역 주민들이 걱정 없이 살 수 있는 그러한 대안과 대책을 중앙정부에서 꼭 만들어야 합니다."

주민들은 국방부 관계자와의 면담을 통해 오는 17일 국방부 장관과 강원도지사, 접경지역 5개 군수가 참석한 가운데 상생 협약식을 갖기로 했습니다.

다만 형식적인 대안이 제시될 경우 다시 투쟁을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이명호 / 양구군 범군민 피해대책추진위원회 공동위원> "우리는 끝까지 투쟁을 할 것이고 여야 정치권에 간곡히 부탁드리는 것은 평화지역 특별법을 제정해서 먹고살게끔 해줬으면 좋겠습니다."

국방개혁 추진으로 강원도에서는 오는 2022년까지 모두 2만 6천 명의 병사가 줄어들 예정입니다.

이로 인한 경제적 손실액도 연간 수천억 원에 달할 것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상현입니다. (idealtyp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