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한국 영화 100주년 기념 모스크바서 특별상영회 12-04 12:41


[앵커]

올해로 한국 영화가 탄생 100주년을 맞았습니다.

러시아에서도 한국 영화에 대한 관심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고 합니다.

모스크바에서 유철종 특파원이 전합니다.

[기자]


러시아 모스크바 시내에 있는 '돔 키노' 영화관이 관객들로 붐빕니다.

한국 영화 10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상영회' 개막작 '엑시트'를 찾은 현지인들입니다.

지난 여름 한국에서 개봉돼 인기를 끌었던 이 작품에 러시아 관객들의 관심도 뜨거워 1천100석 상영관이 꽉 들어찼습니다.

<유리 콜로소프 / 전(全)러시아 영화인협회 국제부장> "10년 동안 '돔 키노' 영화관에서 많은 (한국) 영화들을 상영했습니다. 처음에는 관객이 적었지만, 지금은 상영관이 꽉 찹니다. (한국) 영화에 대한 관심이 점점 더 늘어가고 있습니다."

영화제를 주최한 주러 한국문화원은 오는 6일까지 시, 왕의 남자, 올드보이, 서편제 등의 다양한 한국 영화를 잇달아 선보일 예정입니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올해 프랑스 칸 영화제에서 대상을 받기 이전부터 한국 영화는 러시아에서 꾸준하게 애호가들을 늘려왔습니다.

<홍상우 / 영화 비평가> "홍상수, 봉준호, 이창동, 박찬욱, 김기덕, 임권택 이분들은 러시아에서 영화를 좀 좋아하시는 분들은 많이 알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한국 영화 100주년은 연극배우들의 무대 공연과 영화의 스크린 영사가 결합한 연쇄극 '의리적 구토'가 1919년 단성사에서 상영된 것을 기점으로 합니다.

100주년을 맞은 한국 영화가 러시아에서도 점점 더 많은 팬들을 얻어가고 있습니다.

모스크바에서 연합뉴스 유철종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