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논두렁 시계 논란 이인규 전 중수부장 귀국 12-04 07:28


노무현 전 대통령을 수사했던 이인규 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이 귀국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전 부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난 8월 말 미국 생활을 마치고 귀국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009년 노 전 대통령 서거 직후 검찰을 떠난 이 전 부장은 변호사 생활을 하다 2017년 8월 미국으로 출국했습니다.


노 전 대통령은,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이 노 전 대통령 부부에게 제공한 스위스 명품 시계를 권양숙 여사가 논두렁에 버렸다는, 이른바 '논두렁 시계' 보도 열흘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이 전 부장은 보도의 배후로 국정원을 지목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