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패스트트랙 법안 모두 본회의로…與 "최후통첩" 대치격화 12-03 20:58

[뉴스리뷰]

[앵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과 검경 수사권 조정법, 이른바 검찰개혁법안이라고 부르는 패스트트랙 법안이 오늘(3일) 국회 본회의에 부의됐습니다.

언제든 표결 가능한 상태가 된 건데, 여야 대치가 격화하고 있어 표결 시기를 가늠하기는 어렵습니다.

보도에 박초롱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개혁법안이 본회의에 부의되자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을 향해 최후통첩을 날렸습니다.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오늘 저녁까지 대답을 기다리겠습니다. 모든 필리버스터를 철회하고 데이터 3법, 유치원 3법, 어린이 교통안전법 처리에 응하길 바랍니다. 그것이 우리가 자유한국당에 보내는 마지막 제안입니다."

공수처법을 마지막으로 패스트트랙에 올려진 모든 법안이 본회의로 넘어온 만큼 더는 기다리지 않고 강행 처리 절차에 착수할 수 있다는 겁니다.

그러나 한국당은 강경합니다.


선거법 등 패스트트랙 5대 법안에 대한 필리버스터를 보장하면 민식이법 등 민생법안을 원포인트 본회의에서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반복했습니다.

공수처와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한 반대 입장도 분명히 했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이 모든 난맥의 원인 제공자가 누구입니까. 공수처, 연동형비례대표제에 집착을 놓지 못하는 문재인 대통령 본인입니다."

바른미래당이 중재안을 내놓았지만.

<오신환 /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한국당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받고, 민주당은 공수처의 기소권에 제한을 두는 선에서 대타협할 것을 양당에 제안합니다."

불발에 그쳤습니다.


바른미래·정의·민주평화당 3당 대표들은 표를 모아 패스트트랙 법안을 일괄 처리하자고 촉구했습니다.

<심상정 / 정의당 대표> "협상의 시간, 타협의 시간도 끝났습니다. 이제 더불어민주당의 책임의 시간만 남았습니다."

여야가 정기국회 파행의 책임을 서로에게 떠넘기며 협상의 돌파구를 찾지 못하는 사이 국회 마비 사태는 닷새 넘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박초롱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