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김기현 첩보' 그대로 이첩됐나…檢 수사 관건 12-01 09:29


[앵커]

지난 6.13 지방선거 직전에 이뤄진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경찰 수사를 들여다보고 있는 검찰은 첩보의 가공 여부를 면밀히 살펴볼 것으로 보입니다.

수사 결과에 따라 청와대 해명의 진위도 밝혀질 전망입니다.

윤솔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가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첩보를 경찰에 내려보낸 과정을 검찰이 수사 중인 가운데 청와대가 첩보를 가공했는지 여부가 관건으로 떠올랐습니다.

검찰은 2017년 청와대에 접수된 김 전 시장에 대한 비위 첩보가 경찰청을 거쳐 울산지방경찰청으로 건너간 뒤 지난해 3월 강제 수사로 이어지는 과정을 면밀히 살펴보고 있습니다.

6·13 지방선거에서 김 전 시장의 낙선에 영향을 준 이 첩보는 백원우 당시 청와대민정비서관이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에게 전달한 뒤 경찰에 전해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첩보 전달과 관련해 백 전 비서관은 "비서관실 간 업무분장에 의한 단순한 행정적 처리"라며 "반부패비서관실로 넘겼다면 울산 사건만을 특정해 전달한 것이 아닐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청와대는 관련 첩보를 가공없이 그대로 이첩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노영민 / 청와대 비서실장> "조사대상자가 아닌 경우 그대로 관계 기관에 이첩합니다. 김기현 전 시장의 경우에는 청와대의 조사 대상이 아니었기 때문에 그대로 이첩했다고 들었습니다."

만약 검찰 수사에서 첩보를 보완하거나 가공한 뒤 경찰에 건넨 정황이 나올 경우 첩보 이첩의 적법성이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청와대의 설명대로 그대로 이첩했다면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선거 개입 의혹을 해소할 수 있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백 전 비서관을 불러 첩보 전달의 자세한 경위와 김 전 시장 관련 수사에 직접 관여했는지 여부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윤솔입니다. (solemi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