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환경부 블랙리스트' 김은경 전 장관 첫 공판 11-27 21:14

[뉴스리뷰]

[앵커]


'환경부 블랙리스트' 관여 의혹을 받는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과 신미숙 전 청와대 비서관의 첫 공판이 열렸습니다.

김 전 장관과 신 전 비서관 모두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김수강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는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에 대한 첫 공판을 진행했습니다.

김 전 장관은 재직 당시 이전 정권에서 임용된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들의 동향을 파악하고 사표 제출을 강요한 혐의를 받습니다.

검찰은 이 사건의 본질이 "최고 권력층의 채용비리"라고 꼬집었습니다.

이어 "산하기관장 선발에 있어 청와대와 더불어 환경부 인사권과 업무 지휘권을 가진 김 전 장관이 적극적으로 나서 채용비리를 범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객관적이고 공정한 선발 절차'는 사라지고 특정인이 선발되는 특혜만이 남았다고 지적했습니다.

반면 김 전 장관 측은 일부 공소사실은 사실관계에 다툼이 있고, 직권남용죄 등은 성립하지 않는다며 법리 공방을 예고했습니다.

김 전 장관 변호인은 "당시는 정권 교체기로 전 정권과 이번 정권은 상당히 다르다"며 "이런 인사가 임명되면 좋겠다는 의견을 제시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함께 기소된 신미숙 전 청와대 비서관 측 역시 혐의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신 전 비서관의 변호인은 "사건 대부분이 환경부 내에서 일어난 일"이라며 "신 전 비서관은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도 모르고 환경부와 공모한 사실도 없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다음 재판은 다음달 11일 열립니다.

연합뉴스TV 김수강입니다. (kimsooka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