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유재수 구속 갈림길…'윗선 수사' 이어질까 11-27 21:11

[뉴스리뷰]

[앵커]


뇌물 수수 혐의를 받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구속 여부가 이르면 오늘(27일) 밤 늦게 결정될 전망입니다.

유 전 부시장의 구속 여부가 청와대 감찰 중단 의혹 수사에 중요한 변수가 될 것으로 보여 법원의 판단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신현정 기자입니다.

[기자]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법원에 나온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곧장 법정으로 향했습니다.

<유재수 /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부탁한 윗선이 누굽니까?) …, (받은 금품 대가성 없다고 했는데 입장 그대로입니까?) …."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원회 재직 시절 피감업체들로부터 뇌물을 받고, 동생 취업을 청탁해 급여를 지급받게 한 혐의를 받습니다.

또 감찰이 끝난 뒤에도 업체들로부터 금품을 받은 사실이 포착됐습니다.

검찰은 뇌물 수수와 수뢰 후 부정처사 그리고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법조계는 뇌물수수와 수뢰 후 부정처사가 중대 범죄로 분류되는 만큼 구속 수사에 무게를 싣고 있습니다.

유 전 부시장을 둘러싼 의혹은 청와대가 감찰을 중단시켰다는 의혹과도 맞닿아 있습니다.

검찰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과 이인걸 당시 특감반장을 조사하는 등 해당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만약 구속영장이 기각될 경우 감찰 중단을 지시한 '윗선' 수사는 난항에 빠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반면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당시 최종구 전 금융위원장과 김용범 부위원장, 그리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유 전 부시장의 구속 여부에 따라 앞으로 검찰의 칼끝이 어디로 향할지 관심이 쏠립니다.

연합뉴스TV 신현정입니다. (hyunspirit@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