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링 위에 오른 선거법 개정안…黃 단식에 협상 '제자리' 11-27 21:07

[뉴스리뷰]

[앵커]

국회 신속처리안건 중 하나인 선거법 개정안이 오늘 본회의로 넘어왔습니다.

국회의장이 언제든 표결에 부칠 수 있는 상태가 됐지만, 여야의 협상은 여전히 제자리걸음만 되풀이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박초롱 기자입니다.

[기자]

여야 3당 원내대표는 선거법을 포함한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논의하기 위해 사흘 연속 만났지만, 헛바퀴만 돌린채 빈 손으로 돌아섰습니다.

<오신환 / 바른마래당 원내대표> "알다시피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여전히 단식 중이라 깊이있는 논의가 어려운 상황(입니다.)"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황교안 대표가) 단식을 이 정도에서 멈추시고 한국당이나 나경원 대표가 협상에 나설 수 있는 여지를 만들어주시는 게 좋을 것 같아요."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특별히 드릴 말씀 없습니다. 저는 오늘 (선거법 개정안) 불법 부의에 대해 항의했고요."

합의를 재촉하는 민주당은 유연한 협상이 가능하다는 손짓을 한국당에 보냈습니다.

한국당이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수용한다면, 원안을 고수하지 않고, 줄어드는 지역구 의석 수를 조정하는 타협안을 만들 수 있다는 겁니다.

본회의에 부의된 선거법 개정안의 핵심은 정당 득표율에 따라 의석을 배분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인데, 지역구 국회의원 의석은 지금의 253석에서 225석으로 28석 줄고, 그만큼 비례대표 수가 늘어납니다.

한국당은 패스트트랙 지정 자체가 명백한 불법이라는 강경한 입장.

<황교안 대표가 단식 중인 청와대 앞을 찾은 한국당 의원들> "공수처 반대! 연동형 반대!"

패스트트랙 추진 당시 원내대표들도 한자리에 모여 공조 체제를 재가동하며 한국당을 압박했습니다.

<김관영 / 바른미래당 의원> "(선거법 개정안을) 원안대로 표결에 부쳤을 때 부결될 가능성이 있다는 일부 의견이 있기 때문에 긴밀히 논의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선거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을 묶어 다음 달 3일 이후 상정한다는 방침입니다.

여야 지도부의 협상력이 시험대에 올랐습니다.

연합뉴스TV 박초롱입니다. (chopark@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