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부장검사까지 재산검증…검찰 8번째 개혁안 11-27 18:15


[앵커]


검찰이 내부 비리에 대한 자정을 위해 인사·재산 검증 대상자를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내놓은 8번째 자체 개혁안인데요.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대검찰청이 8번째 자체 개혁안으로 '인사·재산 검증 확대안'을 발표했습니다.

지난 3월 법무부는 검사장 보임 단계에서만 해온 인사검증을 차장검사 선까지 확대했습니다.

이걸 결재라인 시작인 부장검사들에게도 적용하겠다는게 이번 개혁안 내용입니다.

내년 여름 정기 인사 때 신규 부장검사 보임 대상자 102명이 추가로 법무부 검증을 받게 될 전망입니다.

본인과 직계 존속의 재산, 납세, 범죄 등 기록을 비롯해 병역, 위장전입, 성범죄 등 '고위공직자 7대 비리'도 검증 대상입니다.

특히 부동산이나 주식 등 재산 형성 과정을 임용 초기 단계 기록부터 들여다볼 것으로 보입니다.

젊은 시절 비위 혐의가 검사장이 되고 나서야 드러나 지난 2016년 현직 검사장으로는 처음 구속 기소된 진경준 전 검사장 같은 사례를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겁니다.

<이원석 / 대검찰청 기획조정부장> "법무부에서 부동산 주식 등 재산형성 과정을 포함하여 엄격한 인사검증을 실시함으로써 검사 보임·승급에 윤리적 기준을 높이고, 비위를 사전 예방하는 자정 기능이 강화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검찰은 앞서 7차례에 걸쳐 발표한 개혁안 중 특수부 축소와 검사장 전용차 이용 중단, 피의자 공개소환·심야조사 폐지, 그리고 비위 검사 사표수리 제한, 변호인의 변론권 강화 등을 시행 중입니다.


전문공보관제는 다음달 1일부터 도입됩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ra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