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조국 5촌조카 "정경심에 준 1억5천만원은 이자" 11-27 18:09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씨 측이 정경심 교수에게 건넨 억대의 돈은 대여한 5억원에 대한 이자일뿐, 횡령은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조씨 측 변호인은 오늘(27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세번째 공판준비기일에서 이같이 주장하며 횡령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조씨는 실질적 대표로 있는 코링크PE를 통해 정 교수 동생 명의로 허위 컨설팅 계약을 맺고 1억 5,000여만원을 지급한 횡령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조씨 측은 또 정 교수와 공모해 사모펀드의 출자 변경사항을 당국에 거짓 보고했다는 혐의에 대해서도 부인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