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선거제 개편안 본회의 부의…여야, 패스트트랙 대립 11-27 17:51


[앵커]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선거제 개편안이 오늘 국회 본회의에 자동 부의됐습니다.

이로써 본회의 상정과 표결은 초읽기에 들어갔지만, 민주당과 한국당의 입장은 여전히 극명하게 엇갈립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얘기 들어보겠습니다.

지성림 기자.

[기자]


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본회의에 부의된 선거법 개정안과 관련해 한국당이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수용하면 유연하게 협상에 임할 수 있고 타협점도 찾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한국당이 연동형 비례제에 동의하면 지역구과 비례대표 의석수 조정에서 한국당 입장을 반영해줄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다만 이 원내대표는 공수처 설치법 등 검찰개혁 법안이 자동으로 부의되는 다음 달 3일 이후부터는 패스트트랙 법안들을 표결할 수 있는 요건이 갖춰진다며, 한국당과의 협상이 결렬될 경우 다른 야당과 공조해 본회의 표결 처리를 강행할 수도 있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반면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연동형 비례제를 골자로 하는 선거법 개정안 부의는 "명백한 불법"이라고 반발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이 불법 사보임으로부터 시작된 날치기 폭거라며 문희상 의장은 불법 국회의장의 오명을 뒤집어쓰지 말길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특히 8일째를 맞은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단식을 거론하며 "이런 상황에서도 기어이 선거법 부의를 강행하는 것은 금수만도 못한 야만의 정치"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앵커]

여야 간 입장차가 전혀 좁혀지는 않는 모습이군요.

오늘 열린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도 패스트트랙 법안과 관련해 아무런 결론을 내지 못했다죠?

[기자]


네, 민주당과 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는 오늘도 만나 패스트트랙 법안과 민생법안 처리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지난주 방미 일정을 마치고 돌아온 후 사흘 연속으로 협상을 진행했지만, 오늘도 패스트트랙 법안과 관련해 접점을 찾지 못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황교안 대표가 단식 중이라서 깊이 있는 논의를 하기가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협상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국회 패스트트랙 1호 법안인 '유치원 3법'도 여야 간 이견으로 합의점을 찾지 못했습니다.

다만 3당 원내대표는 '데이터 3법'과 국회법은 오는 금요일 본회의에서 처리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기로 했습니다.

한편 올해 초 패스트트랙 공조 당시의 여야 원내대표들이 중심이 된 '4+1 협의체'도 오늘 첫 회의를 열고 한국당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습니다.

선거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이 본회의에 상정될 때까지 앞으로 1주일 정도 남았는데요.

민주당은 한국당과 합의 없이 표결을 강행할 경우 정치적 부담이 큰 만큼 마지막까지 협상을 지속하겠다는 생각입니다.

한국당 역시 당대표가 패스트트랙 법안 저지를 내걸고 단식 농성 중이지만, 일단 협상은 협상대로 진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