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날씨] 퇴근길 찬바람 주의…밤사이 강원산간 '폭설' 11-27 15:30


[앵커]

다시 찬바람이 강해졌습니다.

게다가 오늘 밤부터는 강원 산간에 최고 30cm의 많은 눈도 내려 쌓이겠습니다.

자세한 날씨는 기상캐스터 연결해서 알아보겠습니다.

구본아 캐스터.

[캐스터]

이제는 나뭇잎들도 많이 낙엽으로 떨어져서요.

거리 느낌도 가을보다는 겨울에 더 가깝습니다.

기온은 하루가 다르게 오르락내리락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낮에도 쌀쌀한 날씨 보이고 있는데요.

지금 이 시각 서울이 6도 선으로 어제 같은 시각과 비교하면 5~6도 정도 낮다고 보시면 되겠고요.

전주가 7.8도, 창원이 10도 정도 나타내고 있습니다.

퇴근길 무렵에는 공기가 한층 더 차갑겠습니다.

옷차림 따뜻하게 하셔야겠습니다.

낮 동안 대부분 지역에서 구름만 지나는 무난한 날씨가 이어졌는데요.

동해안은 늦은 오후부터 비가 시작이 돼서 기온이 떨어지는 밤에는 눈이 오는 곳도 있겠습니다.

특히 강원 산지에 내일까지 최고 30cm의 폭설이 쏟아지겠고요.

그 외 영동과 경북 산지로도 많게는 10cm의 눈이 쌓일 수 있겠습니다.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겠습니다.

모레 아침에는 다시 찬바람이 강해지면서 영하권의 반짝 추위가 찾아오겠습니다.

그리고 다가오는 일요일에는 전국에 비가 오겠고요.

그친 뒤에는 한층 더 추워지겠습니다.

이제는 정말 날씨도 겨울에 더 가까워지겠습니다.

항상 감기 조심하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날씨 전해 드렸습니다.

(구본아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