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오늘 오후엔] '환경부 블랙리스트' 김은경 전 장관 재판 시작 外 11-27 13:16


눈여겨 봐야 할 주요 일정을 짚어보는 오늘 오후엔 시간입니다.

함께 확인해 보시죠.

▶ '환경부 블랙리스트' 김은경 전 장관 재판 시작

'환경부 블랙리스트' 관여 의혹을 받는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과 신미숙 전 청와대 비서관의 재판이 오후 2시에 본격 시작됩니다.

검찰은 직권남용과 업무방해 등의 혐의를 적용해 재판에 넘겼는데요.

구체적으로 김 전 장관은 2017년 말부터 이듬해 11월까지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 임원의 명단을 만들고 사표 제출을 요구해, 일부 인사로부터 사표를 받아낸 혐의를 받습니다.

또 신 전 비서관은 환경부 산하기관 인사선발 과정에서 청와대 내정 후보가 탈락하자 부처 관계자를 불러 추궁하는 등 부당 개입한 혐의입니다.

하지만 신 전 비서관은 검찰 조사에서 "정상적인 업무의 일환이었다"거나 "기억나지 않는다"는 취지로 진술했고, 김 전 장관 역시 같은 취지로 무죄를 다툴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공판 준비기일을 마치고, 정식재판이 시작된 만큼 검찰과 변호인 양측의 법정 공방이 본격화할 전망입니다.

▶ '아파트 방화 살인' 안인득 국민참여재판 선고

경남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범 안인득에 대한 국민참여재판의 선고 결과가 오늘 오후에 나옵니다.

안인득은 자신이 살던 아파트에 불을 지르고 흉기를 휘둘러 주민 5명을 살해하고 17명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총 사흘간 진행된 국민참여재판은 오늘 오전 10시, 마지막으로 시작됐고, 오후에 최후진술과 배심원 평의를 거쳐 법원이 선고를 내립니다.

오전 재판에서 안인득은 "피해자들에게 사죄 마음이 있느냐"는 검사 질문에 "죄송하다고 말했고, 죄송하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불이익을 당해 우발적으로 사건이 발생한 걸 고려해 달라. 오해는 풀고 싶다"라고 말하며, 자신이 불이익을 당한 점을 강조하는 주장을 되풀이했습니다.

지금까지 오후 주요일정 짚어봤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