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패스트트랙 전운 고조…"공조복원" vs "저지" 여야 총력 11-20 08:00


[앵커]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선거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에 오르는 디데이가 일주일여 앞으로 다가왔는데요.

표 대결을 염두에 둔 민주당이 야 3당과 공조 복원에 나서고, 한국당은 의원직 총사퇴 카드로 맞서면서 전운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박초롱 기자입니다.

[기자]


패스트트랙에 오른 선거제와 검찰개혁 법안 처리를 놓고 여야의 수 싸움이 치열합니다.

여야 논의가 쳇바퀴만 돌리자, 민주당은 표 대결로 가려는 모습입니다.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에는 재적 의원 과반인 148석 이상이 필요합니다.

그러나 129석인 자력만으론 부족한 만큼 바른미래당과 정의당, 민주평화당 등 야 3당과 공조해 과반 고지를 넘겠다는 게 민주당의 복안입니다.

내부 표단속도 강화했습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기간을 전후 한 국외 활동 금지령을 내렸습니다.

민주당 의원 전원이 빠짐없이 표결에 참여하라는 겁니다.

지역구와 비례대표 의석수 조정 문제가 4당 공조의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패스트트랙에 오른 선거제 개혁안대로 지역구를 225석으로 줄이면, 지역구가 크게 감소하는 호남 의원들이, 그렇다고 지역구 의석수를 240∼250석 수준으로 늘리면 비례대표 확대를 주장하는 정의당이 반발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당은 의원 전체가 모이는 총회를 열어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막겠다는 결의를 다졌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민주당이 의원들의 국외 활동을 금지해) 날치기 5분 대기조를 꾸리겠다고 하니 또 국회를 폭거의 장으로 만들 생각인가 봅니다. 230 대 70, 240 대 60, 250 대 50, 이런 숫자놀음이 과연 국민을 위한 것입니까."

한국당은 비례대표 제도를 아예 없애고 국회의원 수를 270명으로 줄이는 안에서 한 걸음도 물러서지 않고 있습니다.

여야 지도부는 총선룰을 정하는 선거법을 놓고 막판 협상에 들어갑니다.

여기서 돌파구가 마련되지 않으면, 여야의 물리적 충돌 속에 동물국회가 재현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연합뉴스TV 박초롱입니다. (chopark@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