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제주 해상서 어선 화재·전복…수색작업 '한창' 11-20 07:41


[앵커]

어제(19일) 아침 제주 인근 해상에 있던 어선에서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배에 타고 있던 선원 12명 중 현재까지 1명이 숨지고 11명은 실종돼 대대적인 수색작업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신현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불에 탄 어선이 뒤집어진 채 바다 위에 떠 있습니다.

파도가 높아 어선 근처에 접근하기도 쉽지 않습니다.

갈치잡이 어선 29톤급 대성호에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된 건 오전 7시 5분쯤입니다.

사고가 발생한 곳은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입니다.

불길에 휩싸인 대성호는 오전 9시 40분쯤 두 동강 난 뒤 전복됐습니다.

해경은 오전 4시 15분쯤을 기해 대성호의 선박자동식별장치 신호가 소실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당시 대성호에는 한국인 선원 6명과 베트남인 선원 6명을 비롯해 총 12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오전 수색 작업에서 50대 선원 김 모 씨가 발견돼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습니다.

나머지 선원 11명은 아직까지 실종된 상황입니다.

날이 어두워지자 해경은 함정과 선박에서 조명탄 쏘아 올리며 야간 수색에 나섰습니다.

날씨가 흐리고 3m에 이르는 파도가 치는 등 기상 상황이 좋지 않아 수색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해경은 신고지점 중심 반경 28km까지 수색 범위를 넓혔습니다.

앞서 해경 구조대원 3명이 두 차례에 걸쳐 선체 선미부분을 수색했지만 실종자는 찾지 못했습니다.

아직 정확한 화재 시각과 원인은 밝혀지지 않은 상황입니다.

연합뉴스TV 신현정입니다. (hyunspirit@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