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날씨] 오후부터 전국 요란한 비…수능일 '입시 한파' 11-13 10:17


오늘은 가방에 우산을 상시 챙기는 게 좋겠습니다.

아직은 하늘만 잔뜩 흐리지만 점심시간을 전후해서 차차 비가 내리기 시작합니다.

비구름은 퇴근길 무렵 전국으로 확대될 텐데요.

오늘 밤까지 중부지방에는 최고 30mm, 강원 영동과 그 밖의 남부지방으로는 5mm 내외의 비가 예상됩니다.

양이 많은 편은 아니지만 벼락과 돌풍을 동반해서 다소 요란할 수 있겠고요.

기온이 크게 떨어지는 밤 시간에 중부 내륙과 경북 내륙은 비가 눈으로 바뀌어 내릴 가능성도 있습니다.

수능일인 내일 춥습니다.

서울의 아침기온 영하 3도까지 떨어져서 때 이른 겨울 날씨가 찾아올 텐데요.

새벽부터 아침 사이 서해안 곳곳으로는 비나 눈이 조금 더 내릴 가능성도 있습니다.

따라서 수능일 날씨 유의하셔야 할 점 짚어보겠습니다.

일단 올 가을 들어서 가장 추운 아침인 만큼 옷차림 든든하게 하셔야겠고요.

기온이 워낙 크게 떨어지다 보니 오늘 내린 비가 얼어붙을 수 있습니다.

도로가 미끄러우면 차량 운전도 어려워지는 만큼 보다 부지런히 움직이시는 게 좋겠습니다.

오늘 낮 기온 서울 13도, 대전 14도, 광주 15도 선으로 낮부터 쌀쌀한 기운이 강해지겠습니다.

그래도 모레부터는 다시 기온이 오름세로 돌아서면서 늦가을 날씨를 되찾을 텐데요.

다만 다음 주 초반에 다시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면서 날씨 변덕이 심하겠습니다.

지금까지 날씨 전해 드렸습니다.

(김하윤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