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프로농구] 3연패 탈출한 DB…'국대급' KCC는 미완성 11-13 07:42


[앵커]

프로농구 원주 DB가 대형 트레이드 후 첫 경기에 나선 전주 KCC를 잡으며 3연패에서 탈출했습니다.


트레이드를 통해 우승 전력을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는 KCC는 시간이 필요한 모습입니다.

조성흠 기자입니다.

[기자]


현대모비스에서 트레이드돼 온지 하루 만에 KCC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나선 이대성.

현대모비스 소속으로 뛰던 지난 10일, 폭발적인 3점포로 DB를 몰아치던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회심의 슈팅이 번번이 림을 벗어나면서 무득점으로 침묵했습니다.

이대성의 예상 밖 부진에 KCC는 힘겨운 승부를 벌였습니다.

시종 쫓고 쫓기는 박빙 승부가 펼쳐진 가운데

KCC는 73-75로 뒤진 4쿼터 종료 2분여 전 또 한 명의 이적생 라건아의 골밑슛을 앞세워 동점을 만들었지만 더 이상 힘을 내지는 못했습니다.

DB 포인트가드 김태술이 감각적인 슛을 앞세워 곧장 균형을 깼고 이어 김민구가 2점슛으로 승부를 갈랐습니다.

김민구는 12점 5어시스트 4리바운드로 팀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습니다.

<김민구 / 원주 DB> "이번 기회로 저희가 다시 분위기가 바껴서 올라갈 수 있는 계기가 된 거 같아 기분이 좋습니다."

DB는 3연패를 끊고 3위로 도약했습니다.


반면 KCC는 4위로 내려 앉았습니다.

KCC는 라건아, 이대성을 영입하는 대형 트레이드로 기대를 모았지만 시작부터 손발이 잘 맞지 않으면서 조직력이라는 숙제를 안았습니다.

라건아가 22점 15리바운드, 더블더블 활약으로 제 몫을 했지만 이대성은 10개의 슈팅을 시도해 단 한 개도 넣지 못하며 부담감을 떨치지 못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연합뉴스TV 조성흠입니다. (makehm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