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하림 올품 등 9개사, 총수일가 사익편취 규제 11-11 13:39


자산의 절반 이상이 지주회사에 속한 전환 기업집단에서 총수 일가가 체제 밖에서 지배한 계열사 5곳 중 3곳이 지배력 확대나 경제력 집중 우려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오늘(11일) 공개한 지난 9월 말 기준 지주회사 현황에 따르면, 전환집단 21곳의 체제 밖 계열사의 64%인 109곳이 사익편취 규제 대상이거나 사각지대에 놓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특히 사익편취 규제 대상 81개사 중 2세 등 총수 일가가 체제 밖에서 지주사 지분을 보유한 곳은 하림 3곳, 한국타이어와 하이트진로 각각 한 곳, 세아와 애경 각각 두 곳 등 9곳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