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녹취구성] 노영민 "문재인 정부 전반기는 전환의 시기…이젠 도약" 11-10 16:39


오늘 기자간담회에 앞서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의 모두발언이 있었는데, 잠시 그 내용을 들어보고 오겠습니다.

<노영민 / 청와대 비서실장>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그리고 언론인 여러분.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 2년 반이 되었습니다.

지난 2년 반, 문재인 정부는 변화와 희망을 바라는 국민의 기대에 화답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습니다.

아낌없이 성원해주신 국민 한 분, 한 분.

더 잘해라, 쓴소리해주신 국민 한 분, 한 분.

모든 국민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국민들 보시기에 '부족하다.' 하는 부분도 있을 겁니다.

성과도 있지만, 보완해야 할 과제들도 있습니다.

더욱더 분발하겠습니다.

지난 2년 반은 대전환의 시기였습니다.

문재인 정부 지난 2년 반은 과거를 극복하고 국가 시스템을 정상화시키는 과정이자, 새로운 대한민국의 토대를 마련한 시기였습니다.

"이게 나라냐"고 탄식했던 국민들과 함께 권력의 사유화를 바로 잡고 대한민국 국민인 것이 자부심이 되는 나라다운 나라, 당당한 대한민국의 길을 걷고자 노력했습니다.

지난 2년 반은 한반도 평화의 대전환기였습니다.

문재인 정부는 전쟁 위협이 끊이지 않았던 한반도 질서를 근본적으로 전환하기 위해 담대한 길을 걸어왔습니다.

여전히 풀어야 할 숙제도 많습니다.

국민들께서 보시기에 답답해 보일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불과 2년 반 전, 우리 국민들이 감내해야 했던 전쟁의 불안을 생각한다면 우리가 가야 할 길은 명백합니다.

국제사회의 약속과 상대가 있는 일이기 때문에 우리 의지만으로 속도를 낼 수 없지만, 정부는 평화의 원칙을 지키면서 인내심을 갖고 한반도 평화의 길을 일관되게 추진해 나갈 것입니다.

공정사회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정부는 그동안 우리 사회에 만연한 특권과 반칙, 불공정을 없애기 위해 노력해왔습니다.

그러나 국민의 요구는 그보다 훨씬 높았습니다.

제도에 내재된 합법적인 불공정과 특권까지 근본적으로 바꿔내자는 것이었습니다.

경제뿐만 아니라 교육, 채용, 전관예우 등 국민의 삶 속에 내재화된 모든 불공정이 해소될 수 있도록 '공정'을 위한 '개혁'을 더욱 강력히 추진하겠습니다.

공정이 우리 사회에 뿌리내리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집권 전반기 전환의 힘을 토대로 이제는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도약하겠습니다.

지붕부터 지을 수 있는 집은 없습니다.

아직 가야 할 길이 멀고 해야 할 일은 많습니다.

지난 2년 반, 문재인 정부 집권 전반기가 대한민국의 틀을 바꾸는 전환의 시기였다면 남은 2년 반,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는 전환의 힘을 토대로 새로운 대한민국을 향해 도약해야 하는 시기입니다.

이제는 성과로 평가받아야 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문재인 정부의 정책이 밥 먹고, 공부하고, 아이 키우고, 일하는 국민의 일상을 실질적으로 바꾸어내는 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실질적인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대한민국 미래 먹거리에 대한 과감한 투자, 정의롭고 공정한 나라를 위한 개혁, 국민 모두가 함께 잘사는 나라를 향해 뚜벅뚜벅 책임 있게 일하는 정부가 되겠습니다.

더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국민과 함께하는 정부가 되겠습니다.

더 많은 국민과 소통하겠습니다.

국민 여러분, 문재인 정부에 대한 기대와 희망을 잘 알고 있습니다.

질책 또한 잘 알고 있습니다.

대통령을 보좌하는 3실장이 원팀이 되어 무한책임의 자세로 임하겠습니다.

문재인 정부 남은 2년 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