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양현석 또 경찰 출석…이번엔 '제보자 협박' 혐의 11-09 18:24

[뉴스리뷰]

[앵커]


상습 도박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던 양현석 전 YG 대표가 다시 경찰에 출석했습니다.

이번에는 협박 혐의입니다.

양 전 대표는 소속 가수의 마약 관련 의혹을 덮기 위해 제보자를 협박하고 회유한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보도에 박상률 기자입니다.

[기자]


2016년 8월,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 비아이가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돼 조사를 받았습니다.

이후 비아이의 지인 A씨가 경찰에서 비아이의 마약 구매 의혹을 진술하자, 소속사 대표였던 양현석 전 대표는 A씨를 회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양 전 대표의 협박이 있었고, A씨에게 회삿돈으로 변호사 비용도 제공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당시 A씨는 '정신이 몽롱한 상태였다'며 진술을 번복해 비아이에 대한 수사는 더 이어지지 않았습니다.

경찰이 A씨의 번복한 진술을 토대로 내사를 종료했기 때문입니다.

양 전 대표는 A씨를 회유하면서 협박과 업무상 배임, 범죄도피 교사 등 모두 3가지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양 전 대표는 지난 6일 한차례 경찰 소환에 응하지 않다가 주말 아침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했습니다.

<양현석 / YG 전 대표> "경찰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겠습니다"


경찰은 조사가 끝나는대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앞서 양 전 대표는 상습도박과 성매매 알선 혐의 등으로 여러 차례 조사를 받았고, 상습도박에 대해서만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연합뉴스TV 박상률입니다. (srpark@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