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분양가 상한제 희비…적용 재건축 단지 반발, 집회도 예고 11-07 21:54

[뉴스리뷰]

[앵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 지역이 발표되자 재건축 추진 단지들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습니다.

규제를 피한 단지는 안도하고 있지만, 그렇지 않은 단지는 대규모 집회까지 예고하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나경렬 기자입니다.

[기자]

내년 2~3월 분양공고를 낼 계획인 서울 강동구의 한 재건축 단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 대상이지만 상한제 유예 기간에 분양할 수 있어 규제를 피하게 됐습니다.

<강동구 A 재건축조합 관계자> "둔촌동 (규제지역에) 들어갔다니까 어떻게 된 거냐면서 전화가 오죠. 우리는 피했다. 조합원들이 다행이다, 천만다행이다…"

반면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받는 재건축 단지들은 반발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재건축 사업을 미루겠다는 곳도 있습니다.

<강동구 B 재건축조합 관계자> "안 하겠다 못 하겠다는 수없이 많죠 그 말은. 도대체 그런 식이 어디 있냐는 식으로. 말로 표현도 못 해요."

서울 강남구에서도 분양가 상한제를 피한 재건축 단지와 그렇지 못한 단지의 분위기는 극명하게 달랐습니다.

<홍석우 / 서울 강남구 공인중개사> "상한제를 피하니까 5,000만원~1억원 정도 더 올라가고…적용이 되는 아파트들은 원망이 많죠."

서울 송파구의 한 재건축조합은 분양가 상한제가 시행됐다 폐지된 전례가 있기 때문에 이번에도 기다려봐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송파구 A 재건축조합 관계자> "(재건축 사업을 본격화하는) 그때까지 이 정책이 살아있을지 아닐지 아무도 몰라요."

서울에서 재건축, 재개발이 본격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단지는 135개, 총 13만 1,000가구입니다.

이 가운데 126개 단지 8만 4,000가구가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받습니다.

서울 20여개 재건축조합은 상한제 적용에 반발해 2년간 유예를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 개최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나경렬입니다. (intens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