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농축수협 지역조합도 '부모 찬스'?…채용비리 무더기 적발 11-07 20:57


[앵커]

농협과 축협 등의 전국 지역조합이 직원을 뽑는 과정에서 불법과 편법, 비리가 난무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절차를 무시하고 정규직으로 전환해주는 것은 물론 비리를 저지른 조합원 자녀에게 특혜를 주기까지 했습니다.

나재헌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농협과 축협, 수협, 산림조합 등 전국 609개 지역조합을 대상으로 벌인 채용실태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조사 대상 기간은 2015년부터 올해 4월까지로, 1,000건 넘게 적발됐는데, 비리 혐의가 20여건, 중요 절차 위반이 150여건, 단순 기준 위반이 860여건이었습니다.

한 축협은 영업지원직 2명을 뽑으면서 자체 홈페이지에만 공고해 아는 사람만 볼 수 있게 하고, 접수일도 하루로 제한했습니다.


이렇게 뽑힌 사람은 해당 지자체 직원의 자녀였는데 이들은 2년 뒤 무기계약직으로 전환됐습니다.

다른 농협에서는 지자체 직원 자녀를 영업지원직으로 채용해 일반계약직으로 전환한 뒤 공개 경쟁 절차도 없이 정규직으로 채용했습니다.

또 다른 축협에서는 조합원의 친인척을 재계약하는 과정에서 임원이 점수 변경을 직접 지시하는가 하면, 계약직으로 채용한 조합원 자녀가 고객 예금을 빼돌렸는데도 징계는커녕 올해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해주기까지 했습니다.

정부는 이 중 비리 혐의 23건은 수사를 의뢰하고, 중요 절차 위반의 경우 관련자 징계와 문책을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채용비리 근절 대책도 추진합니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 "지역조합에서 자체 채용하고 있던 정규직들은 모두 중앙회에서 채용전문기관에 위탁해 하는 형식으로 큰 전환이 이뤄지고요."

공고 방법과 기간 등 절차를 구체화하고 서류·면접 심사에 외부위원이 과반수 참여해 채용 공정성을 확보한다는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나재헌입니다. (codealph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