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프듀X 투표조작' 안PD 구속…유흥업소 접대 정황도 11-06 07:19


[앵커]

온라인 투표 조작 의혹을 받고있는, 프로듀스X 101의 담당 PD에 대해 구속영장이 발부됐습니다.

법원은 구속 사유와 필요성이 상당 부분 인정된다고 밝혔는데요.

경찰은 오디션에 소속 연습생을 내보낸 연예기획사가 안 PD를 유흥업소에서 접대한 정황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한대 기자입니다.

[기자]


<안모씨 / 프로듀스X101 담당 PD> "(투표 조작 혐의 인정하십니까?) 성실히 답변하겠습니다."

케이블채널 엠넷의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 101'의 이른바 '국민프로듀서' 투표 조작 의혹을 받아온 안모 PD와 제작진 A씨가 사기 등의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하지만 같은 혐의로 안 PD와 함께 영장이 청구된 또다른 제작진과 기획사 관계자 두 명의 영장은 기각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범행에서 피의자 안씨의 역할과 현재까지 수사 경과 등에 비춰 구속 사유와 필요성이 상당 부분 인정된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습니다.

안 PD 등 제작진은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 101'을 방영하며 시청자들의 생방송 문자 투표 결과를 조작한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들 제작진과 특정 기획사가 순위 조작에 공모한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관련자들 사이에 유흥업소 접대를 비롯한 모종의 대가가 오간 정황을 포착하고 안 PD에게 배임수재 혐의도 적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경찰은 '프로듀스X 101' 시리즈와 관련해 제작사 CJ ENM과 새로운 기획사 1곳을 추가 압수수색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엠넷은 프로듀스X와 관련해 물의를 일으킨 점을 깊이 사과한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연합뉴스TV 조한대입니다. (onepunch@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