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영상] 군인권센터 "박찬주 발언, 실로 충격적…부끄럽게 여겨야" 11-04 18:03

(서울=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영입을 추진하다 보류된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은 4일 "군인권센터가 병사를 이용해 사령관을 모함하는 것은 군의 위계질서를 위해서 바람직하지 않다"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전 대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63빌딩 별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군인권센터 소장은 삼청교육대 교육을 받아야 한다. 군대를 갔다 오지 않은 사람이 군대를 무력화하는 것에 분개하지 않을 수가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같은 주장에 대해 군인권센터는 2017년 당시 육군 '병영 생활 규정'을 인용해 "육군 규정은 감 따는 일을 공관병에게 시켜서는 안 된다고 한다"며 "4성 장군이 규정도 모르고 병사들을 노예 마냥 취급한 셈이니, 군 기강 문란이란 이런 것을 두고 말하는 것"이라고 반박 성명을 냈습니다.

또 박 전 대장의 '삼청교육대' 언급에 대해서도 "4성 장군을 지내고 국회의원에 출마하겠다는 사람이 공식 석상에서 전두환 군부독재 시절에 운영되던 탈법적인 삼청교육대를 운운하다니 실로 충격적"이라며 "우리 국민들이 2019년에도 언론에서 삼청교육대 이야기를 들어야 하는지 의심스럽다"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편집 : 전석우>

<영상 : 연합뉴스TV>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