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영상] '해골'→'팔뚝 잘린' 자유의 여신상…테헤란 벽화 '새단장' 11-04 11:12

(서울=연합뉴스) 언론보도를 통해 테헤란의 '랜드마크'처럼 알려진 옛 미국 대사관 터의 반미 벽화가 '새 단장' 했습니다.

이란 정부는 미국 대사관 점거 40주년을 맞이해 벽화를 다시 그리고 2일 공개 행사를 열었는데요. 약 100m 정도 길이의 이 벽에는 이전까지 수십년간 해골 얼굴을 한 자유의 여신상이 '대표작'이었습니다.

다소 흉측하고 괴기스러운 느낌의 이 벽화는 이란의 강력한 반미 노선과 이슬람 혁명 정신, 죽음을 낳는 미국의 중동 정책을 상징했는데요. 이날 일반에 공개된 벽화 역시 자유의 여신상이 소재로 등장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보시죠.

<편집 : 박서진>

<영상 : 로이터>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