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韓日총리, 관계개선 필요성 공감…정상회담도 언급 10-24 23:01


[앵커]

일본을 방문중인 이낙연 총리가 아베 신조 총리와 단독으로 회담했습니다.

양국관계를 이대로 방치 할 수 없다는데 인식을 함께 했는데요.

이 총리는 구체적이진 않았지만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도쿄에서 고일환 기자입니다.

[기자]


이낙연 총리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다소 긴장된 표정으로 만났습니다.


21분간의 회담을 통해 양국관계 개선 필요성에 대해 의견 일치를 이뤘습니다.


<조세영 / 외교부 1차관> "한일 관계에 관하여 양총리는 한일 양국은 중요한 이웃국가로서 한일 관계의 어려운 상태를 이대로 방치할 수 없다는데 인식을 같이 하였습니다."


다양한 소통과 교류를 촉진시켜 나가자는 이 총리의 말에 아베 총리도 외교 당국간 의사소통을 계속해 나가자고 화답했습니다.


<이낙연 / 국무총리> "당국간 대화가 이제 공식화된다…아베 총리님의 발언 속에서 정식으로 인정 받았고, 지속돼야 한다고 말씀하셨으니까요. 이제 속도가 좀더 나지 않을까 기대합니다."


이총리는 관계발전을 희망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습니다.

친서에는 정상회담과 관련된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총리도 정상회담을 화제로 올렸습니다.


<이낙연 / 국무총리> "제 기대를 가볍게 말씀드렸습니다. 시기라든가 장소에 대한 언급은 일절 없었고요. 제 기대를…"


관계개선의 실마리가 발견됐지만 주요 현안에 대한 양국의 입장은 여전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관계 정상화를 위해선 한국이 국가간 약속부터 지켜야 한다면서 징용공 판결에 대한 불만을 표현했습니다.


<이낙연 / 국무총리> "국제법 위반이다, 약속을 지켜야 한다는 말씀은 과거부터 해왔던 말씀인데. 그것에 대해서도 절제된 표현이나마 제 입장을 충분히…"


한일관계의 복원까지는 아직도 먼길이 남았습니다.


그러나 양국이 대화에 의지를 보인 것은 문제해결에 긍정적인 요인이 될 전망입니다.


도쿄에서 연합뉴스TV 고일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