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정시 확대 본격 논의 앞두고 교육계 혼란 확산 10-24 21:23

[뉴스리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정시 비중 확대 방침을 밝힌 이후 혼란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교육부와의 엇박자 논란에 더해 진보 교육계 반발도 거셉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정시 확대' 언급에 가장 난감해진 건 주무부처인 교육부입니다.

대통령 시정연설 전날까지도 정시 확대 가능성에 선을 그었던 유은혜 장관.

뒤늦게 "정시 비율 상향 방안을 협의해왔다" 밝혔지만, '교육부 패싱' 논란은 쉽게 수그러들지 않는 분위기입니다.

정시 확대를 반기는 보수 성향 교육시민단체는 그 동안 교육 정책에 혼란을 초래했다며 장관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이종배 / 공정사회국민모임 대표> "잦은 입장 변화로 혼란을 부추기고 있어 유 장관은 더 이상 교육부 수장으로 자격이 없다."


진보 교육감들은 "교육과정 파행이 우려된다"며 정시 확대 반대 성명을 냈습니다.

교원단체 쪽에서는 진보·보수 할 것 없이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전교조는 "공교육 정상화 역행"이라며 정시 확대 방침을 철회하라고 촉구했고, 정시확대를 주장해온 한국교총 조차 "교육에 대한 정치 개입으로 비칠 수 있다"며 비판했습니다.

학생과 학부모 혼란은 말할 것도 없습니다.

<고교생 학부모> "그 사이에 또 바뀔 수도 있고, 그러니까 어느 장단에 춤 춰야할 지도 모르고, 학생들을 생각해야되는데 자기네 정치하려고…."

이런 가운데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으로 25일 교육 관계 장관회의를 소집합니다.

결국 대입제도 개편의 중심축이 주무부처인 교육부가 아닌 청와대로 옮겨간 모양새입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ra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