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日 사죄·반성이 우선…피해자 중심 해법 마련해야" 10-24 21:06

[뉴스리뷰]

[앵커]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은 배상판결이 나온지 1년만에 이뤄진 한일 양국 총리의 만남을 기대를 안고 지켜봤습니다.

논란이 이는 배상문제가 원만히 해결돼 양국 관계가 회복되기를 희망하면서도 방점은 돈보다 진정한 사죄였습니다.

김경인 기자입니다.

[기자]


13년 소송 끝에 대법원 승소 판결을 얻어낸 아흔다섯의 이춘식 할아버지.

하지만 소송은 끝났어도 한·일 양국이 갈등 국면에 접어들면서 배상문제는 마침표를 찍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1년 만에 진행된 양국 최고위 인사간의 회담.

할아버지는 조속한 문제 해결을 촉구했습니다.

<이춘식 / 일본제철 강제징용 피해자> "양쪽 나라에서 그런 것이 있으면 해결해 줘야지. 그걸 길게 놔두면 쓰겠어. 양쪽 총리들이 처리해야 좋지."

조선여자근로정신대 피해자인 아흔살의 양금덕 할머니.

할머니 역시 소송에 이겼지만 양국 관계가 나빠지면서 지난 1년 죄책감 아닌 죄책감을 갖고 지내야만 했습니다.

74년 한의 세월 끝에 남은 마지막 바람은 일본의 사죄와 반성입니다.

<양금덕 / 미쓰비시 근로정신대 피해자> "하루속히 저희한테 사죄하고 서로 양 국가 간에 서로 웃으면서 왔다 갔다 하게끔 해주시면 좋겠습니다."

시민사회단체는 일부에서 거론되고 있는 피해자 보상 방안에 대해서는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금전적인 문제보다 피해자 중심의 근본적인 문제 해결, 즉 일본의 사죄가 우선되어야 한다는 겁니다.


<김순흥 / 민족문제연구소 광주지부장> "강제동원 피해자들의 첫 번째 요구는 사죄와 사실인정을 통한 명예회복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연합뉴스TV 김경인입니다. (kik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