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폐업 다름없는데 보상 턱없어"…돼지 수매·보상 난항 10-24 20:29


[앵커]

아프리카돼지열병 피해 농가들의 정부 보상안에 대한 반발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법으로 정해진 살처분 보상안이 현실과 동떨어졌다는 겁니다.

돼지열병 확산을 막으려면 신속한 살처분이 필요한데 농민들의 반발로 추가 수매와 살처분도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이동훈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27일, 정부는 강화도 돼지 전체를 살처분하기로 결정했습니다.

4만 마리가 넘는 강화도의 살처분 돼지에 대한 보상액은 법정 기준에 따라 마리당 평균 35만원으로 일단 정해졌습니다.

하지만 농가들은 산정 근거인 법령에 어미돼지용 사료값 등이 시세대로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며 반발합니다.

<이상호 / 강화도 아프리카돼지열병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 "현실 반영이 전혀 안 됐고 과거 관행에 준해서…실제 농가 보상에 대한 건 과거 십수년 전에 사례를 그대로…"

김포의 농가들도 보상안에 반발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북한 접경지역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에 감염된 멧돼지 폐사체가 잇따라 발견되면서 정부는 강원도 일부 농가들에도 수매·살처분 신청을 받고 있지만 사정이 이렇다보니 제대로 이뤄질 리 없습니다.

실제 신청 대상인 강원지역 남방한계선 10km 이내 희망 돼지농가들 중 신청 농가는 한 곳도 없는 실정입니다.

최근 돼지고기 도매가격이 kg당 3천원대로 폭락하자 농가들이 살처분 당일 가격을 기준으로 정해지는 보상액에 불만을 갖고 신청을 하지 않은 겁니다.

정부의 허가없이는 돼지를 다시 기를 수 없다는 점도 농가들이 선뜻 수매 신청을 못하는 이유입니다.

농식품부는 "적정 살처분 보상금 지급을 위해 시행령 개정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지만 돼지열방 확산 차단을 위한 수매와 살처분의 지연은 불가피한 실정입니다.

연합뉴스TV 이동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