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대검 "증거 나오면 조국 수사팀도 감찰 가능" 10-24 19:30


검찰이 조국 전 법무장관 일가 수사와 관련해 제기되는 인권침해에 대해 새로운 증거가 나오면 감찰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동수 대검찰청 감찰부장은 24일 자체 감찰 강화 방안 브리핑에서 조국 수사와 관련해 "새로운 사실이나 증거가 수집되면 감찰권이 작동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달 "검찰의 오래된 적폐인 피의사실 공표나 수사 과정에서의 인권침해, 명예훼손이 재현되고 있다면 참으로 유감스럽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대검은 이날 비위 검사의 사표 수리를 엄격히 하는 등의 감찰 강화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