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검찰 수사 탄력…정경심 넘어 조국 정조준 10-24 01:24


[앵커]


정경심 교수의 구속영장이 발부되면서 앞으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과 관련한 검찰 수사가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조 전 장관에 대한 직접 조사도 가시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나확진 기자입니다.

[기자]


법원이 정경심 교수에 대한 구속 수사의 필요성을 인정하면서 검찰은 그동안 제기된 '과잉 수사'의 부담을 덜 수 있게 됐습니다.

검사만 20명 이상을 투입해 수십 곳을 압수수색하면서도 특별한 결과가 나온 게 없다는 비판까지 나온 상황에서 어느 정도 수사의 정당성을 확보하게 된 겁니다.

특히 영장에 적시한 자녀 입시비리, 사모펀드 투자, 증거인멸 혐의 등에 대해 법원이 혐의가 소명된다고 인정함으로써 수사 확대를 위한 동력을 얻게 됐습니다.

검찰은 이제 정 교수의 추가 혐의를 수사하는 것을 넘어 조국 전 장관을 직접 겨냥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미 정 교수 영장에 포함된 혐의 11개중 4개는 조 전 장관이 연관됐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상태입니다.

두 자녀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증명서 허위 발급 의혹과 관련해선 서울대 법대 교수로 당시 센터에 몸 담았던 조 전 장관 조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전 장관이 이사를 지낸 웅동학원 의혹과 관련해서도 사무국장인 조 전 장관 동생의 위장소송과 교사채용 비리 등 혐의에 대해 이미 수사가 진행 중입니다.

동생에 대한 구속영장 재청구가 임박한 상황에서 조 전 장관 모친인 박정숙 웅동학원 이사장에 대한 소환 조사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검찰은 조 전 장관 등의 직접 소환조사 여부에 대해 "정해진 바 없다"고 밝혔지만, 검찰 안팎에서는 조사 시기가 빨라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연합뉴스TV 나확진입니다. (ra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