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영상 | 북한 뉴스와 생활상을 담은 연합뉴스TV의 영상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김정은, 금강산 남측시설 철거 지시…"너절한 시설"

송고시간 | 2019-10-23 07:21


[앵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에 있는 남측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북한 매체가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북남관계가 발전하지 않으면, 금강산관광도 하지 못한다는 인식은 잘못이라며, 자체 개발 의지도 밝혔는데요.

보도국 취재 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강은나래 기자.

[기자]


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의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노동신문이 전했습니다.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시설을 현지 지도했다고 보도했는데요.

신문은 김 위원장이 "손쉽게 관광지나 내어주고 앉아서 득을 보려고 했던 선임자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금강산이 10여년간 방치되었다"면서 선임자들의 의존정책을 비판했다고 전했는데요.

특히 김 위원장은 남측 시설에 대해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시설"이라며 원색적인 표현을 썼습니다.

김 위원장은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해 남측 시설을 싹 들어내고,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 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하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지금 금강산이 마치 북과 남의 공유물처럼 되어 있고 북남관계가 발전하지 않으면 금강산관광도 하지 못하는 것으로 되어 있는데 이것은 분명히 잘못된 인식"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세계적인 관광지로 훌륭히 꾸려진 금강산에 남녘 동포들이 오겠다면 언제든지 환영할 것"이라고 말했지만, 동시에 "우리의 명산인 금강산에 대한 관광사업을 남측을 세워 하는 일은 바람직하지 데 대해 우리 사람들이 공통된 인식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더 자세한 소식은 들어오는 대로 정리해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