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연예계 설리 추모 물결…악성 댓글 문화 지적도 10-15 18:32


[앵커]

세상과 이별한 가수 겸 배우 설리를 추모하는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연예인을 향한 악성 댓글도 문제로 지적되면서 자성의 목소리가 커집니다.

정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너의 미소 모두가 기억할거야'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친구 설리에게 가수 겸 배우 강지영이 SNS에 남긴 글입니다.

동료들의 추모글에서부터 예정된 행사 취소와 일정 연기까지, 연예계에서 설리를 향한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음원 차트에도 설리에 대한 그리움이 드러납니다.

가수 아이유가 설리를 떠올리며 만든 곡 '복숭아', 설리의 마지막 싱글 '고블린' 등이 주요 음원 차트에 다시 진입했습니다.

설리가 생전에 과도한 악성 댓글과 루머에 시달렸기에, 악성 댓글 문화에 대한 자성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배우 신현준은 "악플러는 비겁하고 얼굴 없는 살인자"라고 비난했고, 배우 방민아는 추모글에도 악성 댓글이 달리자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재근 / 대중문화 평론가> "대중이 연예인을 상대로 너무 과도하게 증오와 공격을 퍼붓는 경향이 만성화돼있고, 연예인들도 처음에는 그런 것을 일정 부분 감내하다가 누적이 되면 결국에는 더 이상 참지 못하고 정신적으로 문제를 일으키는 일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설리를 죽음으로 몰아간 악플러를 강력히 처벌하라, 인터넷 실명제를 부활하자 등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연합뉴스TV 정선미입니다. (smju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