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일왕 즉위식 정부 대표로 이낙연 총리 참석 확정 10-13 11:50


[앵커]


아흐레 앞으로 다가온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식에 이낙연 국무총리가 정부 대표 자격으로 참석하는 것이 확정됐습니다.

총리실은 오늘 오후 이같은 내용의 방일 대표단 명단을 발표할 예정인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이재동 기자.

[기자]


네, 말씀하신 것처럼 오는 22일 열리는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식에 이낙연 국무총리가 참석하게 됐습니다.

일본의 국가적 경축일인 이번 일왕 즉위식 행사는 한일 관계를 풀 변곡점으로 평가돼 왔었는데요.

이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의 참석 여부가 관심을 모았는데 결국 이 총리의 일본행이 최종 결정됐습니다.

일본의 경제보복 사태가 100일을 넘은 상황에서 청와대 내부에서는 문 대통령이 참석하는 방안도 거론이 되긴 했지만요.

일본 정부에서는 여전히 수출규제 철회를 비롯한 태도 변화 조짐을 보이고 있지 않은 점을 고려하면, 문 대통령이 아직 일본을 찾을 타이밍은 아니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이 총리는 기자 시절에는 도쿄 특파원을 지냈고, 또 국회의원이 된 후에는 한일의원연맹을 이끌었던 대표적인 지일파죠.

여기에 일본의 최대 국가 행사에 우리 행정부의 수반 격인 총리를 보내는 상징성도 있는 만큼 이 총리의 이번 방일을 계기로 한일관계 개선의 발판이 마련될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앵커]


이 총리가 일본을 찾게 되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회담을 할 수 있다' 이런 얘기들도 나오는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오늘 오후 총리실에서 발표가 되겠지만요.

일단 이 총리가 22일부터 24일까지 2박 3일간 일본을 방문할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일왕즉위식에는 세계 여러나라에서 대표단이 방문을 하는데 아베 총리는 각국 주요 인사들과 닷새 동안 차례로 개별 회담을 가질 예정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총리와도 현재 회담을 진행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는데요.

이 경우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 이후 1년여만에 한일 최고위급 대화가 성사되게 되는 것이죠.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하든가 지소미아 종료 등 양국 주요 현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수 있고요.

이 총리가 아베 총리에게 문 대통령의 한일 관계 메시지를 전달하는 시나리오도 벌써부터 거론이 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