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장관 오시니'…진도군 연안 정화행사 연출 논란 09-25 07:43


전남 진도군이 해양 쓰레기 6t을 미리 해변에 버린 뒤 연안 정화행사를 연출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진도군은 지난 20일 가계해수욕장에서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19회 국제 연안 정화의 날' 행사를 열었습니다.


행사에서 학생과 주민 등 600여명은 2시간 동안 해변에 쌓인 해양쓰레기를 치우며 행사를 마무리했습니다.


그런데 이 쓰레기는 진도군이 행사 효과를 높이기 위해 미리 가져다 놓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문성혁 해수부장관은 이와 관련 페이스북에 "주최기관인 진도군이 행사 전 일부 쓰레기를 해안에 놓아두는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