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조국 가족펀드' 관련자 검찰에 잇단 소환 09-09 07:1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가족펀드로 알려진 사모펀드를 운용한 '코링크 프라이빗에쿼티' 관련자들이 검찰에 잇달아 소환됐습니다.


검찰은 기업공개 전 코링크 PE를 통해 주가를 띄우려했다는 의혹을 받는 자동차 부품업체 익성의 부사장 이모씨를 불러 조사했습니다.


또 코링크PE의 전 최대주주 김모씨, 펀드 운용을 맡은 임모씨 등도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검찰은 코링크PE가 정부 미공개 정보 등을 이용해 관급공사를 수주하거나 허위 정보 유포로 주가를 조작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