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GTX 안전성은?…같은 공법 지하 건설현장 가보니 09-02 12:47


[앵커]


경기도 파주와 동탄을 잇는 광역급행철도 GTX-A노선은 지하 40m에 건설될 예정입니다.

하지만 안전성을 두고 정부와 지역 주민 사이의 갈등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나경렬 기자가 GTX 건설에 적용될 공법을 쓰는 지하철 공사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기자]


서울 강서구의 대곡~소사 구간 지하철 건설현장.

이곳은 지하 60m 지하철 공사현장입니다.

기계가 암반을 뚫고 그 자리에 바로 콘크리트 벽을 설치하는데, 터널을 만드는 공법 가운데 안전한 공법으로 꼽힙니다.

지하 40m보다 더 깊이 파고 철길을 만드는 건데, 파주에서 동탄을 연결하는 GTX-A 노선도 이렇게 깊은 지하에 건설될 예정입니다.

일부 구간에서는 다이너마이트를 터뜨리면서 터널을 만드는 공법도 쓰입니다.

적은 비용으로 빠르게 공사를 진행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김선홍 / 터널공학 박사> "우리나라 발파 진동 기준이 전 세계에서 가장 엄격한 편입니다. 지상에 있는 사람들이나 구조물 상태에 따라 허용 기준치를 고려해…"

하지만 GTX-A 노선이 지나는 지역 주민들은 안전성이 우려된다며 노선 건설 중단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연약한 지반인 경우 공사로 인해 지상 건축물에 금이 가거나 심한 경우 붕괴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입니다.

<주정훈 / 군산대 신소재공학과 교수> "안전하게 통과하기 위해선 암반이 깨져 있지 않은, 연속적으로 돼 있는 튼튼한 암반 조건의 지역을 골라서 가야하고…"

정부는 GTX 사업 시행자와 주민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만들어 안전 문제에 대한 정보를 공유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나경렬입니다. (intens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