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패스트트랙 고발' 한국당 관계자 첫 경찰조사 09-02 07:39


국회 패스트트랙 고소·고발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영등포경찰서가 자유한국당 당원 김준교 전 청년최고위원 후보를 지난주 소환조사했다고 밝혔습니다.


패스트트랙 충돌 이후 한국당 관계자가 소환조사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김 씨를 제외한 현역 의원 등 다른 관계자들은 아직 소환에 응하지 않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공무집행방해 혐의를 받는 김 씨와 관련해 "수사 중인 사안으로 자세한 조사내용은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