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여야 사실상 합의위반, 조국 놓고 배수진 09-02 07:16


[앵커]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기존에 합의한 시간에 열리기 어렵게 됐습니다.

야당은 증인 채택 문제에 합의할 때까지 청문회를 미루자는 주장이고, 여당은 '국민 청문회' 개최로 야당을 압박하고 있습니다.

지성림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은 마지막 순간까지 야당의 협조를 기다리겠다고 했지만, 조국 후보자의 가족을 증인으로 불러야 한다는 한국당의 요구에 대해선 '인권 침해'라며 거부 의사를 밝혔습니다.

나아가 야당이 청문회 개최에 끝까지 합의하지 않으면 '국민 청문회'를 열 수도 있음을 시사하며 배수진을 쳤습니다.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자유한국당이 끝내 인사청문회를 열지 않고자 한다면 우리는 국민과 직접 만나는 길을 선택하겠습니다. 가능한 모든 방법을 찾아서 수많은 의혹에 대한 진실을 밝히고…"

한국당은 가족을 포함한 핵심 증인 출석 요구를 고수하며, 청문회 연기를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늘이라도 법사위 전체회의를 열어서 증인채택 요구서를 의결한다면 5~6일 인사청문회가 가능합니다. 오늘 협의가 마무리되지 않아서 내일 하게 되면 주말이 있기 때문에 9~10일 인사청문회가 가능합니다."

바른미래당은 중재안을 내놨습니다.

조 후보자의 부인과 동생만 부르고, 나머지 가족에 대한 증인채택 요청은 철회하겠다는 것입니다.

<오신환 /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그 대신 입시부정 문제, 사모펀드 문제, 웅동학원 문제의 핵심 증인인 조 후보자 부인과 동생의 증인 채택만큼은 수용하기 바랍니다."

바른미래당의 중재안에 대해서도 청와대와 여당은 사실상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조 후보자 청문회가 무산되면 청와대는 이르면 화요일 국회에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할 방침입니다.

동남아를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야당의 태도가 바뀌지 않으면 임명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여 여야의 극한 대립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연합뉴스TV 지성림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